여야, 정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에 "과도하다"
여야는 어제(11일) 국회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을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특히 (야당 의원들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특별법 필요성에 공감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상대로 질문을 쏟아내며 강하게 몰아세웠다.

(...) 야당 의원들의 대대적인 공세로 최 위원장이 진땀을 흘리는 가운데 여당 의원들도 그를 엄호하기보다는 금융당국의 무리한 정책 결정에 우려를 표시했다.

(...) 반면, 민주당은 법무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과 관련한 논란에 공식적인 논평을 내지 않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 전문은 맨 아래 [원문보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위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