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 "최저임금 후폭풍 정면돌파"…영업시간·채용 확대
치킨 전문 브랜드 KFC가 최저임금 인상을 정면 돌파하기 위해 지난 9일 역발상 경영 방침을 발표했다. KFC는 매장 운영시간을 연장하고 직원 수를 작년보다 20% 늘릴 방침이다. 아르바이트생의 정직원 전환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KFC의 이런 행보는 대부분의 기업이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채용 축소, 운영시간 단축 등 다양한 방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 엄익수 KFC코리아 대표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유통업이 어려움에 직면한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위기를 기회 삼아 운영시간을 늘려 일자리를 창출하고 좋은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성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 상생의 길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위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