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깜짝 특강...대학생들에 한국당 알리기 '진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연세대 사회학과 수업에 '1일 강사'로 교단에 섰다.

한국당 혁신위원장을 맡은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주선한 것으로 사전에 공지되지 않은 '깜짝 특강'이었다. 탄핵사태 등을 거치며 등 돌린 젊은층에 한국당을 바로 알리기 위한 '구애 행보'라고 할 수 있다.

고려대 출신인 홍 대표는 "대학 시절 연세대 백양로를 찾은 데 이어 50년 만의 연세대 방문"이라며 "한국사회 전반에 있어 여러분의 궁금증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는 짧은 인사말을 마치고 곧바로 질의·응답에 나섰다.

학생들은 첫 질문부터 홍 대표를 곤혹스럽게 했다. 사회학과 3학년이라고 소개한 한 학생은 "홍 대표는 부인에게 '촌년이 출세했다'는 말을 했다. 돼지 발정제 사건도 있었다"며 한국당 혁신 차원에서 여성관이 바뀌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을 던졌다.

홍 대표는 자신을 '창녕 촌놈'이라고 부르며 "경상도에서는 이런 말이 여성 비하가 아닌 친근한 말"이라고 설명한 데 이어 돼지발정제 문제에 대해선 이미 대선 기간에 했던 해명을 반복했다.
(...)
학생들과 1시간 30분 동안의 질의응답을 마친 홍 대표는 "연세대 들어설 때 '나가라'는 구호나 현수막이 있을까 싶어 (예고 없이) 전격적으로 찾았다"며 "터놓고 얘기할 기회가 있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위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