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만난 보수 개신교계 "종교인 과세 더 유예해달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인 종교인 과세를 설명하기 위해 보수 개신교계를 찾았지만,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한 채 돌아갔다.

김 부총리는 14일 서울 한국기독교총연합회관에서 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과 면담을 가졌다.
(...)
이날 한기총, 한국교회연합(한교연), 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장총)는 김 부총리에 전달한 입장문에서 "과세 준비와 시행을 위해 2년 유예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위헌 요소부터 조세불평등과 탈법탈세 조장과 과세대상자 파악과 준비 부족 등 크고 작은 문제점을 발견했다"며 "일방적으로 과세당국 입장에서 강행한다면 심각한 조세 저항과 마찰과 정교 갈등만 낳을 게 뻔하다"고 주장했다.
(...)
한편 불교와 천주교는 앞서 김 부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종교인 과세 방침을 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위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