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국정원, 문성근·김여진 나체 합성 사진 제작·유포
이명박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정부 기조에 비판적인 문화ㆍ예술계 특정인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한 작업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2009년 2월 취임한 이래 수시로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ㆍ예술계 인사나 단체를 겨냥해 압박하도록 지시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뜻에 따른 것이다.
(...)
2011년 10월. Mos***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네티즌은 보수 우파를 자처하는 '대한민국 긍정파들의 모임'(대긍모)의 포털사이트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19禁]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라는 제목으로 두 배우가 나체로 침대에 누워 있는 선정적인 사진을 올렸다.

사진은 합성된 것이었다. 사진 내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글귀가 들어있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사이버 공작 역량을 활용, 이미지 실추를 유도하기 위해 두 배우의 부적절한 관계를 나타내도록 합성한 사진을 제작ㆍ유포하는 취지의 내부 문건 등을 발견, 14일 이 자료 등을 포함해 원 전 원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위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