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직원들 "김이수, 권한대행 사퇴하지 마라" 만류
[연합뉴스 전재]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지명됐다가 낙마한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의 대행직 사퇴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헌재 직원들이 사퇴를 만류하고 나섰다.

헌재 공무원 직장협의회는 14일 성명서를 통해 "비록 헌재소장 인준이 부결됐지만 김 권한대행은 남은 임기 동안 계속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며 성실히 임무를 수행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어 "김 권한대행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판결을 내리는 재판관답게 하위직 직원들도 인격적으로 배려하는 인품을 갖고 있다"며 "권한대행 업무 수행과정에서도 사심없이 원칙을 지키며 공정하게 업무를 처리했다"고 말했다.

위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