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 “블랙리스트, MB 고소할 상황" "국정원에 대본 검열도 받았다"
이명박정부 시절 만든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명단에 기재된 방송인 김미화씨가 이명박 전 대통령 고소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씨는 어제(13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MB정권 국정원 블랙리스트에 내 이름이 있었던 것을 확인하고 모든 퍼즐이 맞춰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건 사실 어떻게 보면 이명박 대통령을 제가 고소할 수 있는, 법정 싸움을 신청할 수 있는 그런 상황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부연했다.
(...)
김씨는 또 MBC에서 라디오 방송을 진행할 당시 국정원으로 추정되는 사람들로부터 대본 검열을 요구 받기도 했었다고 털어놨다.

김씨는 "지금 추정하기로는 국정원 직원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생방송 중에 어디 경찰, 검열하는 사람이라고 하면서 대본을 보자고 해서 담당 PD가 소리 질러서 쫓아냈었다"고 되짚었다.

위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