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나를 MB블랙리스트로 이끈 건 손석희"
어제(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1층 로비에서 열린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10일차 파업 집회 초대손님으로 참석한 김제동 씨는 자신을 'MB 블랙리스트'로 이끈 인물은 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이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100분 토론> 첫 출연 당시 손석희 사장과의 '썰'을 유쾌하게 풀어놓았다.

앞서 손 사장은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을 통해 "이명박정부 때 잘나가던 예능 프로에서 하루아침에 하차했고, 이후에도 방송출연 관련, 부침을 거듭했다"며 "사실 김제동 씨의 소셜테이너의 자리매김은 제가 직접 섭외했던 100분 토론이 시작이었다"고 말했다.

김제동 씨는 "손석희 사장은 제 인생에 책임 있는 사람"이라며 "여러분은 저 사람을 존경할지 몰라도 나는 조금도 없다. 나는 저 사람이 싫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 김제동의 발언 전문은 맨 아래 [원문보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위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